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포늪에서 기대했던 풍경을 보지 못해서 몸은 피곤하지만 그냥 돌아가기는 아쉬워서 
아이폰으로 검색해서 관룡사를 들렸다 가기로 하였다.
운전을 하다가 졸려 외진길에 차를 세워놓고 단잠을 자고는 다시 관룡사로...


관룡사: 대한불교 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의 말사이다. 신라시대부터 있었다는 사찰로서 〈사기 寺記〉에 의하면 349년에 창건되었다고 하지만 확실하지 않다. 전설에 의하면 원효가 제자 송파(松坡)와 함께 이곳에서 100일기도를 드릴 때 오색채운이 영롱한 하늘을 향해 화왕산(火旺山)으로부터 9마리의 용이 승천하는 것을 보고 절 이름은 관룡사, 산 이름은 구룡산이라 했다고 한다. 1401년(태종 1) 대웅전을 창건했으며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1617년(광해군 9) 영운(靈雲)이 재건했다. 1704년(숙종 30) 가을 대홍수로 금당이 유실되었으며 1712년(숙종 38) 대웅전과 다른 당우들을 재건했다. 1749년 다시 부분적인 보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 사찰 내에는 보물 제212호인 대웅전, 보물 제146호인 약사전(藥師殿), 보물 제295호인 용선대석조석가여래좌상(龍船臺石造釋迦如來坐像), 보물 제519호인 석불좌상,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1호인 3층석탑 등의 귀중한 문화재들이 있다. (출처 : 다음 백과사전)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3.2 | +0.30 EV | 24.0mm | ISO-200
사찰 초입에 있는 석장승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8.0 | +0.30 EV | 24.0mm | ISO-200
사찰이 경사진 비탈에 있어서 석벽을 따라 문을 찾다가 옆 돌담으로 난 작은 문을 통하여 들어가 본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8.0 | 0.00 EV | 35.0mm | ISO-200








정문 (?) 앞에서 바라보면 바로 보이는 화왕산 
불과 1년전에 참사가 벌어진 산이다. ㅠㅠ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범종루...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45.0mm | ISO-200
그런데 법고가 다른 사찰의 법고와는 다르게 너무 수수하게 만들어졌다. 
화려한 단청도 없이 나무결 그대로 보이고 나무를 철사(?)로 이은듯한 모습이 투박하기 까지 하고
북의 지지대도 호랑이로 만든게 특이하다.   








나뭇결 그대로 보이는게 소박하고 수수하다. 
일전에 보았던 단청없는 내소사 처마를 보는듯한 기분이 든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8.0 | 0.00 EV | 70.0mm | ISO-200
누각에서 바라보는 풍경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사찰이 규모는 크지 않지만 아늑하다. 
부처님께 인사라도 드릴려고 했는데 대웅전안에서는 천도제를 지내는지 분위기가 엄숙해서 맘 속으로만...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8.0 | 0.00 EV | 3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8.0 | 0.00 EV | 30.0mm | ISO-200
관룡사에는 특이하게 산 중턱 절벽위에 석조 석가여래좌상이 있다.
몸이 피곤해서 올라갈 생각을 않했는데 자주 올 수 없는 사찰이라서 한번 가보기로...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8.0 | 0.00 EV | 4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sec | F/8.0 | 0.00 EV | 70.0mm | ISO-200
용선대를 향하여 걸어올라가면 저 위쪽에 석조 불상이 보인다.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0sec | F/8.0 | 0.00 EV | 50.0mm | ISO-200
절벽위 넓은 바위위에 석조 좌상이 안치되어 있다.
사찰내가 아니고 높은곳에서 내려다 보고있는 좌상...
어떤 의미가 있어서 저 높은곳에 안치했는지...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sec | F/6.3 | 0.00 EV | 3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5.0 | +0.30 EV | 20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0sec | F/5.0 | -0.30 EV | 10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4.0 | -0.30 EV | 20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0sec | F/2.8 | -0.30 EV | 7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5.6 | -0.30 EV | 15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8.0 | -0.30 EV | 10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8.0 | -0.3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0.30 EV | 7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8.0 | -0.30 EV | 4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8.0 | +0.30 EV | 50.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8.0 | +0.30 EV | 55.0mm | ISO-200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7.1 | 0.00 EV | 70.0mm | ISO-200

일요일 돌아가는길이 막힐까봐 대충 둘러보고는 발걸음을 돌리기로...
12시경 떠났지만 결국 집에 들어오니 저녁 7시..

일전에 떠난 1박2일 여행과 달리 
동선도 뒤죽 박죽이고 풍경도 날씨도 도와주지 않아서 기대했던 절경은 만나지 못했지만
무작정 떠난 여행에서 그래도 눈과 맘이 편했으니 만족하며...

2010년 5월 9일 (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0.05.18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사진들의 보니 제가 직접 본것같은 착각이 들정도로
    넓고 좋은데요..
    마음이 시원합니다.

  2. 물무사 2010.05.21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처님이 대웅전에 아니 계시고 산 위에서 중생들을 내려다 보고 계사는 구나.
    비바람 다 맞으시지만 답답하지 않고 시원하다 하시겠구나.

    떠날 수 없는 답답한 마음 달래며... 대.리.만.족.
    이번 연휴에는 또 어디를 다녀왔을까 궁궁해 진다.

  3. 박승길 2010.05.28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보니 사진을 엄청 좋아 하는 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