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이살메르에 온지 3일만에 떠난 낙타사파리
낙타사파리라해도 우선은 짚차를 타고 떠나면서
여기 저기 들린다.





처음 들린 곳.. 갔다온지 얼마 않되었는데두 이름도 생각 안난다. ㅠㅠ 치매 초기








여기와 별로 볼것도 없는 가든을 들렸다. 
근데 4월 중순인데도 워낙 덥다보니 마지막 재인템플은 패스... 











낙타로 갈아타고 1시간 정도를 가고나서는 점심겸 휴식을 취한다











낙타몰이꾼은 점심준비를...
그런데 덥기는 덥다 ㅠㅠ










휴식을 취하고는 다시 낙타를 한시간 타고는...
사막이라도 가는 길은 모래사막이 아니고 키작은 잡목이 군데 군데 있는 사막이다.












모래 사막에 도착해서 잠깐 쉬고는...
남들이 밟지않은 사막을 보기위해 카메라를 들고 




큰 사막을 본 사람은 성에 안차겠지만 사막 자체를 처음보니 자연의 힘이 신기하기도 하고...
정신없이 셔터를 누르면서 무척 즐거웠다는..





















바람의 흔적이 모래에 남아있는데
엄청 고운노래가 바람에 따라 흩날린다. 

























해질녘이 되어서 일몰을 보기위해 모래언덕위로...










낙타 사파리 동행
우연치 않게 전부 처자들...





한쪽에는 해가지고 한쪽으로는 달이 두둥실...

저녁후 맥주 한병으로 알딸딸해지고
같이 간 처자들의 이야기에 웃기도 하고
한숨 푹 잤다
아니 자다가 깼다. 새벽에 추워서... ㄷㄷㄷ





여명일 밝아 오는데 까마귀 닮은 새가 낙타 등위에서 휴식을 취한다.











































셔터를 누루면서 엄청 즐거웠다는.
먼 이국땅에서 사진으로 호사를 누리는 구나 하는 생각에 















사막의 모래는 저녁과는 또다른 황금빛으로 물들어간다.
후  하...































같은 장면도 가로 세로 조리게도 변경하면서...




































다시 돌아갈 준비를...

갈때 나누어서 총 2시간 걸렸는데
돌아올때는 빠른 낙타걸음으로 한시간 반정도...
빨리 걸으니 힘들다 힘도 줘야하고 피부도 쓸려서 까지구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홍콩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11.06.11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셔터를 누르면서 즐거우셨을 형님 기분이 조금 이해가 되네요.
    다음편도 기대하겠습니다. :)

  2. Yann 2011.06.14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사막을 봤을때 저도 아우~ 아우~ 그저 감탄사만 터트렸던 기억이....
    사막에서 아침을 맞이한 오빠님. 심히 부럽습니다!

  3. 물무사 2011.06.18 0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해만 보다 동해 백사장의 고운 모래와 파란 바닷물을 보고는 감탄 할 때의 기분이랄까? 사막 모습이 정말 멋지네.
    갑자기 바닷가 무인도에서 하루를 보내고 또 바다를 보는 것과
    사막에서 하루를 보내고 또 사막을 보는 기분은 다를까 하는 의문이 드네.
    나도 기회가 되면 사막여행 꼭 한번 해보고 싶다.
    특히 처자들과 함께...ㅋㅋ